찻잔속의 여러 이야기들이 들리시나요?

tirano.egloos.com

포토로그



플옵 1차전 내가 꼽은 MVP 주인장 일기

1. 권진영
설명이 필요한지?

2.하대성+모나코 박
- 1에 따른 부수적 효과. 최용수의 결단이 좋았음. 딱 그 시간대가 흔들 타이밍이었는데 제대로 선수투입함.
- 1에 따른 부수적 효과에서 가장 효과적으로 뛴 선수가 이 둘.
- 특히 전반전과 완전히 다른 부분이 바로 하대성.
- 어시스트만 보지 말고 슈팅 이전 또는 흔들어지기 이전의 전전 패스들의 분량이 얼마나 늘어났는지를 보자는 거. 사실 중앙 미들 내지 '패스메이커'라는 선수들의 무서운점은 킬패스, 어시스트 패스의 관여보다는 그런 더 전전의 흐름 잡아주기나 흔들어주는 부분에 대한 관여를 얼마나 하느냐가 무서운거임. 전반에는 그게 거의 안보여서 부산의 준비가 잘 되고 잘 잡아먹는구나 했는데 한명 빠지면서 이 부분의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흔들림이 시작. 박주영의 투입은 그걸 더 한번 흔들어 준거. 그 뒤부터는 머...냉병기 시대에 진형 무너진 상대방에 대한 학살극에 불과.

권진영의 퇴장으로 인해 미들에서 하대성을 틀어막을 선수를 한명 내려야 했고 호물로에게 과부하가 걸리며 선수들 체력이 떨어지기 시작.


어쩌면 플옵 전체에서의 MVP는 권진영이 될 가능성도 UP
이유 1. 이번 경기 진 문제가 아니라 퇴장 이후 부산이 1:0으로 이겼다 하더라도 부산 선수들에게 부하를 너무 가중시켰음.
이유 2. 내가 피를로를 놓고 '한경기면 몰라도 장기레이스에서는 쓰기 참 어려운 선수' 내지는 '팀에서 피를로를 받쳐줄 수비미들 및 레지스타 자원들을 곱배기 삼곱배기로 가지고 있지 않음 힘듬(겐로쿠 우동이냐?)' 이라며 부정적으로 보는 이유대로가 터져버림.
이유 3. 지기까지 했으니...

+
김치우 선수의 심정은 알겠는데 거기서 왜 그러시오. 사후 징계 받으면 어쩔라고?


PS:
심판.

권진영의 그 부분에 대해서 논란이 지금 일어날 듯.
'태클해서 걷어낸 뒤' 에 뒷발 들어간 거라서 이게 '자연스러운 흐름'이냐 '애당초 태클 들어갈 때 어느 발이던 걸려라. 그중 하나는 니가 좀 걸려넘어질거다' 라는 의도였느냐에 대한 해석이 문제가 됨.
요즘 심판 교육에선 '태클로 걷어낸 뒤'의 '자연스러운 흐름'에 대해선 카드 안끄내게끔 교육하긴 하는데 이번건 좀...해석의 애매함은 있긴 합니다만...
(제 개인적인 견해로는 (지인들이 하도 톡으로 물어봄) '나도 그 상황에선 카드' 라고는 하고 있습니다만. 이건 제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이걸 들고가서 '공식 판정' 운운 하심 안돼요 ㅎㅎ)

덧글

  • 초효 2018/12/06 21:33 # 답글

    1998년 맥시코전 생각나게 만들더군요.


    1. 키퍼를 꼼짝 못하게 만든 선제골

    2. 팀의 운명을 바꾼 태클과 퇴장

    3. 수적 열세에 불구하고 전반전은 밀리지 않음.

    4. 후반전에 와장창 무너짐.(심지어 스코어도 3:1 같은...)

    5. 다음 경기 희망고문의 아픔.


    구덕 구장 시계를 되돌리는 분위기다 싶더니 이런 식으로 돌려주다니...(먼산)
  • 홍차도둑 2018/12/06 21:33 #

    지금 부산 아재 친구들의 카톡러쉬와 전화질로 제가 곳통받고 있습니다...아재들 참아주소 T_T
  • 끄적끄적 2018/12/07 14:00 # 삭제 답글

    개인적으로 예측했던 최악의 시나리오가 나와버렸네요.
    부산은 '니들 퇴장만 안 당하고 존버 해라'였는데..... 허허허허허
    이래서 공은 둥글고 어디로 굴러갈지 차봐야 아는 거지요.
  • 홍차도둑 2018/12/07 23:14 #

    일요일에 상암 가는 일정은 고대로라오. 어찌되었던 드라마의 마지막이니 직접 보고 싶어졌어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