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잔속의 여러 이야기들이 들리시나요?

tirano.egloos.com

포토로그



단국대학교 용인 죽전캠퍼스 앞 중화요리점 '쓰부' 먹자이야기

이번엔 중국요리점이다.

단국대학교의 용인 죽전 캠퍼스 앞에 있는 중화요리점 '쓰부'

말 그대로 단대 용인캠퍼스 정문 왼편(정문을 마주보았을 때)에 있으니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이곳의 메뉴는 맛있는 것이 많다.
특히 짜장면은 한그릇에 2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지만, 속내용은 그게 아닌 유니짜장이다. 고기절편 많이 들어가 있는 전통 스타일의 짜장으로 먹음직하다.

일단 가게의 외관은 이렇다.
(가로사진은 언제나 클릭해 주시는 센스)
어스름으로 넘어갈때의 사진이라 좀 이렇다, 신경 끄시고...
일단 옆에 있는 차들은 음식 먹으러 오신 분들이 몰고온 차량. 그리고 길 옆의 노상주차장이 있기에 차 몰고 가셔서 드시기엔 전혀 지장없다. 아 밖의 벤치도 '쓰부'의 것이다. 여기의 습헤샬 메뉴를 밖에서 즐길수도 있다. 다만 문제점이라면 단국대 용인죽전 캠퍼스 옆은 숲이라서 모기가 많이 다니니 가시기전에 모기 기피제를 바르거나 뿌리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
(이날도 가서 코에 물리고 왔다 제길...)

이곳의 메뉴는 그리 많지 않게끔 최적화 되어 있다. 이름하여 사장의 고집.
'중화요리점은 일단 짜장면과 탕수육이 충실해야 한다. 거기에 짬뽕까지 충실해야하는 것이 기본이다' 라는 모토하에 많은 메뉴가 아닌 몇개의 메뉴로 집중화 되어 있다.
아랫단이 좀 참신할 것이다. '1인분' 이라는 부분. 음 이 부분은 백문이 불여일견이라 했으니 뒤에 소개한다.
류샨슬은 15,000원이다.
그리고 여기 인기메뉴중 하나가 누룽지탕인데 적극 추천할만하다. 여기 주방장이 튀기고 누룽지 만드는 실력은 괜찮아서 추천할 곳이었다. 치킨도 많이 싸가더라...
짜장면이 2천원! 아무리 학교 앞이라 해도 이 가격은...으으 T_T 그것도 유니 짜장을 기본으로 한 것이라 괜찮다.
주류부분...놀라실지 모르겠지만...생맥주 있다.
대학교 앞이라 그렇다고는 쳐도, 으음...사실 길드장은 학교 다닐 때 운동한 뒤 생맥주 한잔 음치 좋아했다. 생맥주 안되면 병맥주라도 가지고 와서 한잔 했는데...실은 여행다닐때도 어스름 저녁때에 길거리 바에서 '스크류 비어' 한잔 마시는 것을 낙으로 삼았다.
대학교 캠퍼스 앞이니 이러한 것이 나쁜 시도는 아닌 듯 싶다.
저 시원함직한 자태에...이날도 1,000cc 나 마셨다...-ㅅ-(거기다 화요일 좀 더웠나...오늘도 덥긴 덥구나...)
콜라/사이다는 좀 작은 병.
이곳의 3종 반찬은 양배추 피클(좌측) 짜차이(가운데 아래), 단무지(사진엔 없음...우측에 있는건 맥주 마시기 위해 같다놓은 솔트 피넛)인데 양배추 피클과 짜차이는 맛있었다. 쌰~ 한 맛이 피클엔 있구 쨔차이야...다들 아시지 않는가. 하여간 쨔차이가 대중중화요리짐에서 나오는 곳이 많이 없는데 퍽퍽 나오는지라 나야 신났다.
이곳의 자랑중 하나인 짬뽕.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나가사키 챤퐁' 생각나는 모습이다.
그런데...맵다. 향에서도 '헉! 이 매운향이!' 하고 놀라서 내가 깜짝 놀랐으니...
일반적인 짬뽕 색과는 다르다 하여 안매울거라 생각하진 마시라.
매운맛의 원인...저 빨간거...자세히 보면...생고추다...청양고추인지 멕시코 고추인지 좀 헷갈리는데...저런게 저 한그릇에 세개나 들어있...맵다.
그런데...쌰~ 하게 맵기 때문에 저거 또 좋아하는 분은 '더 맵게'부터 '덜 맵게' 조정 가능하다. 카레전문점 '페르시아 궁전' 처럼 세세한 맵기 강도를 조절하진 못하지만 한번 드신 분은 다음에 가셔서 '보통보다 어떻게' 하는 식이면 어째 조절은 해 주실 것이다.
국물...맵다.
물론 난 '페르시아 궁전'에서 표준인 2.0 매운 강도에도 땀 뻘뻘 흘리면서 '음메 메워' 하는지라...참고하시길. 하여간 맵다.
이것이 탕수육 1인분, 정갈하니 담가져 있다.
소스에서도 '탕슈이'처럼 되어 있는데 파인애플로 새콤한 맛을 낸다. 파인애플이 저 안에 숨겨져 있다. 한 세조각 나왔던가?
그리고 가장 중요한 저 고기들...
아 정말 맛있었다. 특히 고기말고 튀김옷이 바샥~ 하는데 향까지 잘 살아있어서 씹기전에 '헉! 이게 웬 누룽지탕향에다가 탕슈이 향이 잘 섞였다냐?' 하는 생각이 날 정도였다. 저거 뜨거울때 후다닥 먹으면 더 맛있다.
그리고 1인분이 이렇다보니 가족단위에서 많이 시키더라. 아이들 용으로. 남기지 않고 낭비가 적어서 딱 맞춰서 시킨다. 깔끔한것이 좋았다.


아직 다 가보지 못해서 모든 메뉴를 먹어보지는 못했지만 기본이 충실해 추천한다.
단대 용인 죽전 캠퍼스 앞에 올해 4월에 개장한지라 아마도 관련 학교 분들은 다 아실 듯 싶다.




(2008/07/10 11:55분 현재
음식밸리 맨 위
밸리 전체에서도...
캼샤합니다.

아무래도 여기 음식블로그 되는거(당신 성향이 원래그렇잖아! 퍽!)...

덧글

  • 라피르 2008/07/10 07:36 # 답글

    으헝...맛있어보여요. 일인분 요리도 멋지구요.
  • 홍차도둑 2008/07/10 11:58 #

    맛있습니다. 일인분 요리뿐 아니라 튀김류 맛이 좋더군요, 다음엔 깐풍기와 볶음밥에 도전해 볼랍니다.
  • 比良坂初音 2008/07/10 08:12 # 답글

    저거 태국고추인거 같은데요? 월남고추 같기도 하고;;;
    그나저나 저곳....참 좋군요.....T-T
  • 홍차도둑 2008/07/10 11:58 #

    서울 북쪽에서 용인까지 버스 두번타고 달린 보람이 있었죠...ㅎㅎ
  • 타츠란 2008/07/10 10:07 # 답글

    밸리타고 왔어요, 우왕 굳...
  • 홍차도둑 2008/07/10 11:58 #

    감사합니다. 한번 가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
  • Apocalipse 2008/07/10 10:26 # 답글

    1인분짜리 탕수육이 맘에 들어요 >ㅅ< !!!
  • 홍차도둑 2008/07/10 11:59 #

    오랫만에 댓글 달아주시네요 ^^
    1인분 탕수육이 나름 적당합니다. 음 뭐랄까...제가 좀 이상한건지 모르겠는데 생맥주 500cc에 1인분 탕수육을 안주로 삼자니 이거 또한 별미더군요 ㅎㅎ
  • Skibbe 2008/07/10 10:29 # 답글

    ...오오 복학하면 저기 갈수 있구나!... 맛있겠다아~
  • 홍차도둑 2008/07/10 11:59 #

    맛있습니다. 블로그 가 보니 몸이 아프시더군요, 빨리 나으신뒤 복학하시면서 맛있는 중화요리를 드시길 기원합니다 ^^
  • 투미러브 2008/07/10 10:31 # 답글

    저.. 저희학교 앞이군요. 한번 가봐야겠네요.,
  • 홍차도둑 2008/07/10 12:00 #

    올해 4월에 개장하고 오픈했답니다. 정문 바로 나가시면(정문 등지고) 바로 오른편이에요. 빨간 등이 있는 곳이라서 정문 내려가시면서도 잘 하면 바로 보일듯(특히 밤에는요)
    혹시 제 닉네임 '홍차도둑' 을 대시면 뭔가 서비스가 나올지는...모르겠습니다 ㅎㅎ
  • 페리 2008/07/10 11:29 # 답글

    헛; 동생네집에 놀러가면 가봐야겠군요 =ㅂ=
    혹시 여기, 월 1일마다 짜장면 한그릇에 1천원인곳 아닌가요;;;?
  • 홍차도둑 2008/07/10 12:01 #

    음 그런 서비스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점심시간이라 바쁠테니 나중에 한번 물어봐야겠군요.
    오늘은 전 저~ 어기 오산쪽으로 가는지라 이쪽에 들를수 있을런지...
  • 열마공 2008/12/15 01:14 # 삭제

    거긴 다른곳이던데요.ㅋㅋㅋ
  • 봄볕바람 2008/07/10 14:04 # 삭제 답글

    페리/ 맞습니다 짜장면이 1500원인가 합니다

    아 여기 괜찮죠 =ㅅ=)/
    글쓰신분이 단국대생이신가요 반갑네요!!

  • 홍차도둑 2008/07/10 17:32 #

    단국대생은 아닙니다 ^^ 일 때문에 다녀온 것이지요 ^^
  • chi_B 2008/07/10 14:41 # 답글

    엄청나게 늦게 나온다는 것도 이곳의 특징입니다 orz;;;;;;
    주문을 빠트리시기도 하시던데, 이젠 좋아졌는지요??
  • 홍차도둑 2008/07/10 17:54 #

    이젠 좀 나아진거 같아요, 음식 나오는거 좀 늦는거야 그때그때 만드니까 그런걸로 이해가거든요, 알바생 한번 교체했답니다. 교체 전엔 그러한 일이 있었다 하더군요. 제가 갔을 땐 괜찮았어요
  • 바셋 2008/07/10 15:34 # 삭제 답글

    사장님이 조선족 아닌가요... 메뉴판 스탈이 상당히 교포틱한데요^^
    사실 이야기를 하려고 온 게 아니고요...
    옛날에 부천에 있던 헝가리 용병 조셉있잖습니까 그 사람 풀 네임이 ''Jozsef Somogyi'' 아닌가요 혹시??
    우연히 오스트리아 2부 리그 선수들 중에 똑같은 이름의 사람이 있는 걸 봐서요. 아들이 아닐까 궁금하더라구요.
    얼추 연식도 비슷하고.... 수고하세요~~~
  • 홍차도둑 2008/07/10 17:56 # 답글

    주방장이 화교시고 사장은 한국인이십니다 ^^

    아 조셉의 스펠링 맞습니다. 소묘지 조셉. 올림픽 경기 기록 가면 있습니다. 88 올림픽때 헝가리 대표로 올림픽에 참가했으니까요. 이 친구아직도 뛰어요? 부천 관두고 독일 2부리그 갔다는 소식은 들었는데 2000년 이후로는 소식을 못들었답니다. 참 그리운 이름이네요.
    (숙소에서 소주 마시면서 고기 구워먹은 기억이... 당시 조셉하고 샤사는 저녁에 반주로 소주 하면서 삼겹살을 상추에 쌈 잘 싸먹고 했던 기억이...허허)
  • 바셋 2008/07/10 21:42 # 삭제

    맞군요.

    그럼 아들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근데 2부가 아니라 3부데요. 오스트 3부면 헝가리 주2부리그(유소년)에서 바로 낚아가는 경우가 많은데.. 재능은 좀 있나봐요. 부자 모두 k리그에서 뛰면 재미있겠느데요...

    요젭 함 찾아볼까요. 뭐 하고 사나. 홍차도둑님 이름 대면 알까요? ^^
  • 홍차도둑 2008/07/10 23:26 #

    제 이름대면 모를거구요 부천유공시절 가끔가다 숙소 찾아가고 응원 열나게 하던 덩치 큰 사람 아냐고 해야 할겁니다. 기억해 줄라나 모르겠군요...^^ 그땐 통성명을 하던 때가 아닌지라 제 이름은 안가르쳐 줬답니다 ^^

    그런데 잠깐? 조셉이 1996년 끝나고 돌아갔을 때에도요 자식 이야기는 없었는데? 그 전해에 여친 델구 왔던적은 있었지만 그 다음해는 안왔거든요 그걸 역산한다 하더라도 첫째 아들은 많아야 열두살일텐데...? 벌써부터요?
    이 인간...숨겨놓은 자식이 있었나?-_-?
  • 바셋 2008/07/11 00:41 # 삭제

    말씀 듣고보니 동명이인인가 보네요^^
    흔한 이름이긴 하지요... 부자가 축구선수라는 말에 혹시나 했답니다.
  • 홍차도둑 2008/07/11 00:43 #

    음, 역산을 해 보자면 88 서울올림픽때 조셉, 이 친구가 19세인가 20세인가였거든요 만약 결혼사실을 말 안하고 왔다면 맞을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유공에 있을때만 하더라도 미혼으로 알고 있었지만 알수는 없어요
    당시 세르게이도 미혼인것처럼 행동했는데 떡허니 러시아엔 마누라가 있고 했던지라 말이죠...-ㅅ-
    (그래놓고 인천 옐로우하우스를 전전한건 제가 다 압니다...-ㅅ-)
  • 열마공 2008/12/15 01:15 # 삭제 답글

    최근에 짜장면은 가격을 오른것 같더라구요...
  • 홍차도둑 2008/12/15 01:15 #

    네 3000원으로 오른 것으로 압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